Subscription Form
Contributors
View Post

오늘의 단상

무심코 열어본 facebook에서 5년전 포스트를 보고 dayone을 열어 예전 일기를 읽어본다. 이사를 한지 얼마되지 않았었고, 집근처에서 프로젝트를 열심히 하고있을때였다. 사랑했던 그 사람은 지금도 여전히 그 누구보다 사랑하며 살고있고, 이제 나를 쏙
Share